▒ FUNCTIONAL MOVEMENT ▒
  [현장] “목회하는데 열매…
  (Copyright)
  [오늘의 날씨] &quot…
  광명경륜공단╈ oy5I.MBW4…
  검찰, 조국 서울대 연구실…
  스페니쉬 플라이 온라인 …
  케인의 개지렸던 패스 ㄷ…
게시물이 없습니다.
펑셔널 무브먼트에서 운동하는 장비싸이트
멋진 사진이 있으면 보내주세요^^
 · 오늘 : 592
 · 어제 : 990
 · 최고 : 4,738
 · 전체 : 3,229,431
 
작성일 : 10-03-31 20:55
No excuses. Im possible.
 글쓴이 : 천풍해
조회 : 16   추천 : 1  
꿈꾸는 토르소맨
더스틴 이야기

◎ 방송일시 : 2008년 7월 13일 (일) 밤 8시, KBS 1TV
◎ 연출 : 최석순 PD / 글.구성 : 조정화 작가


■ 매트 위의 작은 영웅, 더스틴 카터



2008년 봄, 전 미국을 떠들썩하게 한 주인공이 있다.
팔과 다리를 절단한 장애인 소년이 레슬링 대회에 참가해 일반인과 박진감 넘치는 멋진 시합을 보여준 것이다. 그의 이름은 더스틴 카터. 오하이오주 힐스보로 고등학교 3학년. 열여덟 살의 그는, 3학년 동안 42승 4패라는 경이로운 기록을 가진 레슬링 유망주다.



더스틴은 2008년 2월 29일, 오하이오 주 대표선수권 8강전에서 분투 끝에 패배했다.
그의 고등학교 시절 마지막 경기였다. 관중들은 눈물을 흘리는 그에게 10분간 기립박수를 보냈다. 패배했지만 그는 이미 영웅이었다.
더스틴의 이야기는 NBC, ABC, Fox TV 등 여러 방송사에서 앞다투어 보도되었고, 그의 이야기를 직접 듣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강연회를 요청했다. 더스틴의 생애 첫 강연회에는 엄청난 인파가 몰려들었다.



전 미국을 들끓게 한 열여덟 살의 영웅, 더스틴 카터.
KBS 스페셜에서 최초로 그의 일상과 강연회, 졸업식을 2주간 밀착 취재했다.



■ 카우치 포테이토(couch potato)에서 레슬러로

더스틴은 5살 때 혈류에 박테리아가 감염되는 치명적인 질병에 걸렸다.
병원에 실려 갔을 때 이미 열이 40도가 넘었고 의료진은 그를 세 번이나 다시 살려야 했다. 기적적으로 목숨은 건졌지만 두 팔의 일부와 다리를 잘라내야만 했다.
그러나 그는 무엇이든 스스로 하기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는 스스로 방법을 찾아냈어요. 제가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요.”
                                                                                               - 러스 카터(아버지)
그런 더스틴도 자신이 무엇을 해야 좋을지 몰라 방황하던 때가 있었다. 소파에 가만히 앉아서 TV나 보던 그에게, 레슬링은 그의 삶을 바꾸는 계기가 되었다.
형을 따라서 시작한 레슬링. 그는 곧 레슬링에 빠져들었고 주 대표 선수라는 목표를 가지고 앞으로 나아가기 시작한다. 동영상 사이트 유투브에서 화제가 되었던 그의 트레이닝은 일반인들이 하는 것보다 훨씬 격렬하다. 20kg을 등에 진 채 턱걸이를 스무 개나 하고, 역도까지 한다. 불완전한 신체로 일반인과 경기를 하기 위해서는 다른 사람들보다 몇 배나 더 몸을 단련시켜야만 하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이 원하는 일이라면 무엇이든 할 수 있다.
달리기 대신 수영으로 체력을 단련하고, 낚싯바늘에 미끼를 끼우고 낚싯대를 던지는 것도 직접 한다. 아버지는 그저 지켜볼 뿐이다. 두 팔로 펜을 잡고 글씨도 능숙하게 쓰고, 계단도 미끄러지듯이 쉽게 내려온다. 두 팔과 엉덩이를 이용해 뛰어다닐 수도 있다. 마당에서 아이들과 풋볼을 하기도 한다. 그는 삶을 즐길 줄 안다. 현재의 상태에 절망하거나 불평을 늘어놓지 않는다. ‘불편한 몸으로 과연 학업을 마칠 수 있을까?’ 하는 주위의 걱정 속에서 지난 5월, 더스틴은 당당히 고등학교를 졸업했다.


■ “당신을 바라보는 분들이 당신을 다시 일으켜 세워줄 겁니다.”

더스틴의 주위에는 그를 지지하고 격려해주는 사람들이 있다.
지금의 더스틴이 존재하기까지에는 그들의 힘이 컸다. 늘 그의 편이 되어 앞으로 나아가도록 격려해 준 아버지, 그가 한 사람의 레슬러로 경기에 출전할 수 있게 훈련을 도와준 코치들, 장애인이 아니라 그저 ‘더스틴’으로 대해 준 친구들과 미녀 여자 친구 매리디스, 그리고 레슬링 코치로 그에게 조언을 아끼지 않는 매리디스의 아버지까지.



더스틴은 다시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대학에 진학해서 더 큰 경기를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이다.
예상치 못한 불행과 갑작스러운 위기에, 사람들은 대부분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일이’라는 질문에 빠지곤 한다. 그러나 더스틴은 신을 원망하지 않으며, 지금 행복하다고 말한다. 팔과 다리가 없는 몸으로 꿈꾸고 도전하는 일을 멈추지 않는 열여덟 살 소년, 더스틴. 예측 불가능성으로 가득한 인생에서, 때로 승률이 낮은 도전도 해야 하는 우리에게 그가 들려주는 메시지는 과연 무엇일까.


kbs스페셜에서 퍼왔습니다
카일 메이나드가 저에게는 적잖은 충격이었는데..
여기 또 하나의 영웅을 보게되네요.
이 세상엔 정말 작은 거인들이 많은 같습니다.

3WCrossFit 10-04-01 08:18
 
아..정말.. 정말 최고입니다!!!
Ultz 10-04-01 15:31
 
얼굴도 잘생겼네요.
근데 카우치포테이토였다니... 역시 사람은 자기하기나름.
TOWER 10-04-01 15:44
 
내 자신에게 얼마나 관대했는지 깨닳음을 주신~ 대단하신 형님 입니다.

환경과 여건을 지배하는 ~불굴의 정신력의 소유자!!! 존경합니다~!

p.s 사지를 절단했어도 뼈가 계속 자라서 봉합부위를 뚫고 나온다고 하네요. 말그대로 뼈를 깍는  수술을 계속받으셔야 한다는데..이런상황에도 이런 능력보여주시니... 바로 진리라 불러야 할것같습니다.
 
 

Total 5,04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989 크로스핏 티셔츠 어디서 사나요 (8) CrossFitt 01-03 18734 1
4988 운동중독증 블로그 글 링크 (4) 게이러가죽 01-14 18070 1
4987 <맥심> 에 소개된 3w crossfit.!!!!!!!!!!!!!!!!!!!!!!!!! (29) 깐따삐아 01-28 532494 1
4986 마약보다 강한 중독=운동 (9) 한냐 03-26 19094 1
4985 No excuses. Im possible. (3) 천풍해 03-31 17960 1
4984 저위에 새로생긴 게시판 (9) 전문가 04-03 16504 1
4983 금연프로젝트.담배와의전쟁 (4) 한냐 04-03 19116 1
4982 이번에도 ㅎㄷㄷ (2) 도노노 11-17 21458 1
4981 ㅎㄷㄷ 영상 2 (10) 도노노 11-17 24446 1
4980 은거기인과의 만남 (12) 천풍해 05-09 21868 1
4979 UDT 부대에서 케틀벨+크로스핏 시연 동영상 (6) 운동초보자 05-16 22666 1
4978 우리나라 길거리운동입니다. (5) 주래 01-17 42010 1
4977 상해에 이충신입니다 (4) 이충신 06-26 20332 1
4976 턱걸이 늘리기 강좌입니다! (5) DanJeong 01-18 49614 1
4975 시원하게 욕한번 먹겠습니다. (32) 공룡대백과 04-26 41980 1
4974 어드밴스그룹 후기요^^ (9) judy 08-06 17866 1
4973 FTP서버 셧다운 (17) Mat 09-01 19182 1
4972 이소룡인터뷰중에서 (5) 몽날드 01-22 21428 1
4971 패럴렛 인증 // 물구나무 연습 ㅋㅋ (7) 매그토닉 10-03 24304 1
4970 패럴렛 후기입니다!!^^ (1) ranger 10-04 33486 1
 1  2  3  4  5  6  7  8  9  10